머릿말

사이드 메뉴

본문이 들어가는 곳

훈민정음 예

AB형
그림 설명 들어가는 곳
나랏님(세종)말씀이, 우리나라의 말이 중국과 달라 한자로는 서로(의사)소통하지 아니하므로 이런 까닭에 어리석은 백성이 이르고자 하는 바가 있어도 마침내 그뜻을(글자에) 실어내 펴지 못하는 사람이 많으니라. 내가 이를 불쌍히 여겨서 새로 스물여덟개의 글자를 만드니 사람마다 쉽게 익혀서 날로 써서 편안하게 할 따름이니라.
섹션이 들어가는 곳